Posts Tagged ‘A=B+DSL=ART T Exhibition’

A=B+DSL=ART T Exhibition

Saturday, March 31st, 2012


전시기간 : 2012.3.24-4.29
전시장소 : 스윙갤러리 Gallery Swing
참여작가 10인
Dekal, Baemin, Bluce666, bucha, Flora, Hookeeak, Jimmy SK, Marmalade Sky, Wizwoo, $2.50

“Art is Business.”
예술은 예술이다.‘ 라는 개념은 이미 오래된 생각이다.
지금 세계는 예술도 하나의 비즈니스다.
디자인도 하나의 예술이다. 상품을 보고 예술적이라는 표현도 많이 사용하듯, 예술을 이용하여 많은 상품들이 쏟아져 나온다.
AB는 위에 언급한 것과 같이 Art is Business 의 약자를 뜻한다.
세계 곳곳의 많은 미술가들이나 디자이너 혹은 미술 지망생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들을 모아서 그들은 일상에서 가장 흔한 티셔츠에 새긴다.
곧, 티셔츠는 작가들의 예술적 세계를 알리기 위한 매개체이며, 대중들에게 예술을 알려주는 하나의 도구인 셈이다.


3월 23일 봄비가 주룩주룩 내리는 아침 데칼형님의 부름을 받고 남이섬으로 출발하였다. 처음으로 가보는 남이섬…. 긴장반 설레임반으로 두근두근…. 비가 주룩주룩 내리고 쌀쌀했지만 나름 느낌있는 날씨와 함께 커피한잔…… 드디어 종이형님이 도착하셨고 페리를타고 섬으로 이동…. 남이섬내에 위치한 SWING GALLERY로 향했다. 도착하자마자 분주하게 전시준비를 하시는 작가님들… 섬에 자유롭게 돌아다니는 타조들과 인사도 나누고…. 끼니도 거른채 바쁘게 바쁘게 정리하다 마지막 배를 타고 육지로… 다들 하루의 피곤함을 잊으며 비비큐파티~ 미처 도착하지 못한 작가님들도 합류… 그런데 낮에 내리던 비가 날씨가 차가워 지면서 눈으로 돌변….. 점점 쌓여가기 시작했다….

남이섬 둘째날… 새벽 5시 반까지 이어진 대화의 시간… 또다시 전시준비를 위해 아침 8시에 남이섬으로 출발… 다시 하루가 시작되었다. 모두들 어제 하루를 일주일처럼 보낸터라 피곤한 와중에도 솔선수범 고된 설치작업을 이끄시는 종이형님과 조석원 A=B대표님… 모두의 고생과 수고로 전시준비 완료!!!!! 간단한 저녁식사후 다시 숙소로…. 고기도 굽고 찌개도 끓이고… 두번째 즐거운 밤이 지나가고 있었다.

디자인없이 어떠한 제품도 나올수 없는것처럼 이제 디자인의 의미또한 상당히 중요시되고 있다. 현재 웹상에서 볼수 있는 수많은 그것들과는 달리 그림 작업외에도 반드시 직접 손을 거쳐야 나올수 있는 실크스크린작업. 그것을 DEKAL형님과 함께 티셔츠라는 아이템으로 이번 전시를 풀어냈다. 아트와 비지니스를 어떻게 연결시키고 풀어내느냐가 이 전시가 들려주고싶은 이야기이다.
꼬박 2박3일을 함께 하며 일하고 웃으면서 나눈 대화들. 끝없는 그림이야기와 그것에 대한 감탄과 열정. 오랜만에 접할수 있는 순수함이었다. 여기 모인 10명의 작가들이 부귀영화를 위해 몇날며칠 밤을 새며. 몇시간씩 걸리는 남이섬까지 오는것은 아닐것이다. 단지 그림이 좋고 사람이 좋아 모인 이들이다. 정말 이런사람들을 위해 A=B가 있다는것에 한편으로 안도감마저 느낄 수 있었다. 비록 몸은 힘든 시간이었지만 내 마음과 머리는 그 어느때보다 밝고 맑았다. 솔선수범 바삐뛰어주신 A=B 조석원 대표님, 늘 사랑과 애정으로 다가와주시는 DEKAL형님, 우리가 다녀가고 몸살로 드러누운 스윙갤러리 큐레이터 가진씨, 내내 밝은 표정으로 힘을 돋워준 A=B 영대이사님, 한마디한마디 함께 생각해주고 좋은 말씀많이 해주신 BAEMIN작가님, 차분하고 우직한 느낌의 BLUCE 666작가님, 우리에게 맛난 찌개를 대접해준 BUCHA 작가님, 위트쟁이 HOOKEEAK작가님, 바비인형같은 딸이 있는 용산구민 JIMMY SK작가님, 상냥하고 귀여운 MARMALADE SKY작가님, 성격좋고 누구에게나 상냥한 WIZWOO작가님 ,이번행사에 사랑을 듬뿍받은 애교넘치는 $2.50작가님. 모두모두 너무나 반가웠고 지난 몇년간의 제 삶을 되돌아볼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 더욱 좋은 작품 선보여주시길 기대하며 숙소로 돌아올때 본 물감 묻어있는 당신들의 손에 경의를 표합니다. 한국의 ARTER가 아닌 모든 ARTIST분들 화이팅!!!! 입니다.